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8 북한 "시신 수색, 수습 시 넘겨줄 것…영해 침범 말라"

북한 "시신 수색, 수습 시 넘겨줄 것…영해 침범 말라"

송고시간2020-09-27 09:55

댓글


[앵커]


서해 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이틀 만에 다시 입을 열었습니다.

우리가 숨진 공무원 수색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북한 영해 침범이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하며 중단을 촉구했는데요.

그러면서 북한도 수색을 전개해 시신 수습 시 남측에 인도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서혜림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북한은 오늘 오전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자신들의 해역 내에서 자체적으로 실종 공무원에 대한 수색 작업을 계획했으나 남측이 북측 해역을 침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하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 같은 경고와 더불어 자체적으로 숨진 공무원 수색 계획도 밝혔습니다.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남북 간 신뢰가 훼손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이번 사건에 대한 추가 해명이나 공동조사 요구에 대해선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소연평도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지난 25일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고 남북 공동조사 요청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