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0 [단독] 전통시장 화재안전 지원 예산…내년엔 3분의1 토막

[단독] 전통시장 화재안전 지원 예산…내년엔 3분의1 토막

송고시간2020-10-01 10:30

댓글


[앵커]

코로나19로 매출도 줄어든 마당에 화재까지 덮치면 시장 상인들의 시름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에 올 한해 7천억이 넘는 돈을 지원하는데요.

화재안전 관리 예산은 4% 수준에 불과하고 이마저 내년엔 3분의 1 토막으로 줄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작년 한 해만 780억원이 넘는 재산 피해와 함께 스무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전통시장 화재.

전기안전공사가 실시한 전국 421개 전통시장 4만8천여 점포에 대한 화재안전점검 결과에 따르면, 전기설비 상태가 양호한 A등급 점포는 3분의 1수준에 머물렀습니다.

특히 위해요소가 존재하거나 중대한 부적합 사항이 발견된 곳은 4,600여 점포로, 시급한 개선이 필요했습니다.

D등급 이하의 판정을 받은 점포가 가장 많은 지역은 인천이었고, 제주, 전남, 충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양금희 / 국회 산자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지금 전통시장 자체가 안전관리 등급이 낮고 화재에 관한 설비가 제대로 갖춰있지 않은 곳이 많습니다. 면밀한 검토와 함께 지원이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올해만 7천2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화재 예방 작업에 쓰이는 돈은 약 310억원, 5%가 안됩니다.

이중 120억원은 '안전관리 패키지 지원'으로 지난 1차 추경때 확보했는데,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전통시장과 상점가 45곳 지원에 국한됐고 1회성에 그쳤습니다.

지난달 21일 서울 청량리 시장의 큰 불로 안전관리 문제는 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중기부의 2021년도 전통시장 '화재 안전시설 개선' 예산은 약 96억원으로 올해의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