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17 미국 대선 보름 앞으로…이번주 마지막 토론 격돌

미국 대선 보름 앞으로…이번주 마지막 토론 격돌

송고시간2020-10-19 06:14

댓글


[앵커]

미국 대선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는 여전히 예측불허입니다.

바이든 후보의 리드가 이어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추격세가 만만치 않은데요.

바이든 후보 측에서는 자만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유세 재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추격세가 본격화하면서 미국 대선 판세는 점점 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최근 경합주 가운데 선거인단 규모가 가장 큰 플로리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48%로 동률을 이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차범위 내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를 앞서왔으나, 최근 격차가 좁혀지다가 결국 동률까지 나온 건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4년전에도 이곳에서 대선 막바지까지 힐러리 클린턴에 뒤졌지만 선거당일 박빙 승리를 거뒀습니다.

격차가 좁혀지면서 유세장의 열기는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에서 지면 미국을 떠나겠다는 폭탄발언에 이어, '납치 음모'의 표적이 된 민주당 소속 미시간 주지사를 비판하면서 협박을 선동하는 듯한 발언을 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앞서가고 있는 바이든 후보 측에서도 자만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나오는데요.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바이든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이 최근 지지자들을 향해 자만하지 말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추격하는 것처럼 선거전을 펼쳐야 한다고 촉구한 메모를 보도했습니다.

오말리 본부장은 "바이든의 승리가 보장된 것처럼 무의식적으로 추정해선 안 된다며 "가장 가혹한 진실은 도널드 트럼프가 여전히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이고 우리가 가진 모든 지표는 이번 일이 최후의 순간까지 가야 알 수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이번 주에 마지막 대선 TV토론도 예정돼 있죠.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 감염 이후 두 사람 처음으로 마주하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15일 예정됐던 2차 TV토론은 화상으로 전환하자는 미 대선토론위원회의 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하면서 열리지 못했는데요.

이번에는 1차 TV토론과 마찬가지로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서 대면 토론을 합니다.

미 동부시간 기준으로 22일 밤 오후 9시 테네시주 벨몬트대에서 열리는데요.

진행은 NBC방송 진행자인 크리스틴 웰커가 맡을 예정을 코로나19 대응과 인종, 기후변화, 국가안보, 리더십 등의 주제로 토론을 합니다.

특히 국가안보 주제에서는 대북정책을 비롯해 한반도 관련 언급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 주목됩니다.

토론 시간은 90분으고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각 주제당 15분씩 배당돼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2분씩 답변하고 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인데요.

1차 토론이 끼어들기와 인신공격성 발언으로 제대로 된 토론이 이뤄지지 못한 만큼 위원회가 규정 변경을 예고한 상태여서 발언권 제한 등의 규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1차 토론이 혹평 일색이었던만큼 마지막 TV토론의 선전 여부가 막판 지지층 결집, 또 부동층 표심을 흡수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