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6 교사 참수에 분노한 프랑스, 연대집회 잇따라 열기로

교사 참수에 분노한 프랑스, 연대집회 잇따라 열기로

송고시간2020-10-19 09:04

댓글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중학교 교사가 참수당한 사건과 관련해, 프랑스 전역에서 연대와 저항의 집회가 잇따라 열립니다.


장미셸 블롱케어 프랑스 교육부 장관은 방송에 출연해 "집결하고 연대하고, 국가적 화합을 보여주는 게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면서 모든 지지자들의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집회는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을 비롯해 리옹, 툴루즈, 스트라스부르, 낭트 등 프랑스 전역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앞서 중학교 역사 교사인 사뮤엘 프티는 수업 시간에 '언론의 자유'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를 풍자한 주간지의 만평을 보여줬다가 무참히 살해당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