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9 "접종후 사망 신고 48명…백신과 인과성 낮아"

"접종후 사망 신고 48명…백신과 인과성 낮아"

송고시간2020-10-24 18:08

댓글


[앵커]

독감 백신 접종후 사망했다는 신고 사례가 48건으로 집계됐는데요.

보건당국은 사망 원인과 백신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며 접종 사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브리핑에서 독감백신과 지금까지 신고된 사망 사례 사이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백신을 맞은 뒤 사망했다는 신고 사례는 48건, 백신 이상 반응 신고 사례는 1,154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질병청은 사망자 26명에 대해 조사한 결과, 독감백신을 최종 사인으로 판단할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사망자 20명을 부검했는데, 13명은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 등으로 사망했다는 소견이 나왔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선 추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도 독감백신 접종 이후 7일 이내 사망한 고령층이 1,500여명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은 이런 판단에 따라 독감백신 접종 사업을 계속 진행할 계획입니다.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선 백신 접종 사업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국내 항체치료제 개발 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6개 그룹에서 모두 효과를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사람에게서 직접 효능을 확인한 것이 아니라 세포실험으로 확인한 수준입니다.

또, 어제 오후 4시 기준, 63개 병원에 있는 코로나19 환자 671명에게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