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3 [날씨] 절기 '소설' 흐리고 찬바람…한낮 10도 안팎

[날씨] 절기 '소설' 흐리고 찬바람…한낮 10도 안팎

송고시간2020-11-22 12:53

댓글


[앵커]

절기상 '소설'인 오늘, 흐린 하늘이 이어지겠습니다.

오후부터 찬바람이 강해지겠고, 내일은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오늘은 첫눈이 내린다는 절기상 소설이었는데요, 새벽부터 아침 사이 눈 대신 곳곳에 비가 내렸습니다.

지금은 대부분 잦아들었고요, 땅만 약간 젖어 있는 상태입니다.

오늘 낮 동안에도 하늘에는 대체로 구름만 끼어 있겠고요, 제주도만 오후 한때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앞으로는 찬바람이 강해지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 9도, 대전과 전주 11도, 속초 12도에 그치면서 어제보다 많게는 4도가량 떨어지겠습니다.

이후에도 찬 공기는 끊임없이 유입되겠고요, 날은 한층 더 추워지겠습니다.

오늘 밤 11시를 기해, 중부내륙과 경북내륙 곳곳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고, 내일 아침 출근길 서울 영하 2도, 파주와 충주 등 일부 내륙은 영하 5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찬바람 때문에 체감 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습니다.

이번 주는 맑은 날들이 많겠는데요, 기온 변화가 심하겠습니다.

모레까지 평년기온을 밑돌다가 주 중반에 추위가 일시 누그러지겠고요.

주말에 다시 찬바람이 강해지면서 또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입니다.

이처럼 계절이 바뀌면서 기온이 들쭉날쭉한데요, 건강관리 잘하시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