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0 '도끼난동' 출소후 수개월만에 또…이웃 살해

'도끼난동' 출소후 수개월만에 또…이웃 살해

송고시간2020-11-23 19:18

댓글


[앵커]


며칠 전 서울의 한 다가구 주택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로 이웃을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올해 초 도끼 난동으로 구속됐다가 풀려난 지 몇 달 지나지 않아 저지른 범행이었는데요.

구하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노원구의 한 상가.

토요일이었던 지난 21일 저녁, 이 건물 다가구 주택에 거주하던 50대 남성 A씨와 60대 남성 B씨의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사소한 문제로 시작된 A씨와 B씨의 싸움은 점점 격해졌고, A씨가 흉기를 휘두르면서 결국 B씨가 숨졌습니다.

흉기를 휘두른 A씨는 곧 112에 직접 전화를 걸어 자신이 사람을 해쳤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들은 A씨가 지난 3월에도 사건 현장 인근에서 도끼를 들고 사람을 죽이겠다며 난동을 부려 특수협박 혐의로 구속됐었다고 말했습니다.

사회에 다시 나온 지 불과 몇 개월 만에 이 같은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겁니다.

인근 상인과 주민들은 평소 A씨의 폭력성 때문에 불안감에 시달려왔다며 사법당국이 A씨의 재범 가능성을 간과해 이런 비극이 발생한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인근 상인> "그 사람을 왜 내보냈냐고. 판사도 그렇지 그 사람을 왜 내보내. 도끼 들고 난리 났었어, 그래서 경찰들이 대치하고…"

이웃을 위협하는 각종 폭력적 행동에 대한 솜방망이식 처벌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은 상황.

서울 노원경찰서는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