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5:08 [CEO풍향계] '코로나 청정국' 서정진…'커머스 확대' 한성숙

[CEO풍향계] '코로나 청정국' 서정진…'커머스 확대' 한성숙

송고시간2020-11-27 17:45

댓글


[앵커]


기업 최고경영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펴보는 'CEO 풍향계' 시간입니다.

국내용으로 코로나19 치료제 10만 명 분을 비축해 놨다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이커머스 시장에서 활동 반경을 넓히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소식을 배삼진, 한지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내년 봄 한국은 코로나 청정국이 될 수 있을까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에서 성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서 회장은 국내용으로 이미 10만 명 분을 비축해 놨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달 긴급승인이 나면 내년 초쯤 사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의 공공성을 감안해 미국산의 10분의 1인 40만 원대에 공급하겠다고도 했고 북한에도 무상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치료제 개발이 끝나면 은퇴해 스타트업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서 회장, 과연 꿈이 실현될지 보겠습니다.

네이버가 쇼핑사업에 더 힘을 실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성숙 대표가 밝힌 내용인데요.

자사 쇼핑 서비스에 입점한 중소상공인 480만 명과 창작자 160만 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1,800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네이버의 이커머스 부문 매출은 지난해만 21조에 달합니다.

하지만 1위 쿠팡은 물론 아마존, 이베이 같은 쟁쟁한 글로벌 사업자들이 국내 사업을 확장하는 상황에서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서겠다는 겁니다.

어떤 내용일까요?

해외직구 대행업체엔 관세사를, 온라인 판매 사업장에는 노무사나 세무사를 붙여주고 창작자와 사업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사업모델을 만들겠다는 얘기입니다.

단순히 매출을 늘리는 게 아니라 네이버 중심의 이커머스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의미죠.

앞서 CJ에 대한 6,000억 원의 지분 투자 결정도 같은 맥락인데요.

네이버의 이런 계획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입니다.

다만 뉴스 서비스에서 언론사가 재주 넘는 곰으로 전락했듯 참여 사업자들이 손가락만 빨게 되진 않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죠.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이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로 선임됐습니다.

지주사 대표이사는 형인 조현식 부회장이 맡고 있었는데 각자 대표 체제로 신규 선임된 겁니다.

현재 조 부회장과 조 사장은 경영권 분쟁 상태에 있습니다.

지난 6월 시간 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양래 회장의 지분을 조 사장이 모두 인수한 것에 대해 조 부회장과 누나인 조희경 이사장이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했죠.


조 부회장은 주가가 낮을 때 매매해 절세효과를 봤다는 취지로 법원에 진술서까지 제출했는데요.

그런데 조 사장의 입지는 더 탄탄해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최근 조 사장은 납품업체에서 뒷돈을 받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진행된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검찰과 조 사장 측의 항소를 재판부가 모두 기각해 더이상 재판은 없습니다.

하지만 누나의 입장은 좀 다른 것으로 보입니다.

조 이사장은 "부도덕한 비리와 잘못된 경영 판단으로 회사에 손실을 끼친 조 사장을 누가 믿고 따르겠냐며 날을 세우고 있는데, 경영권 분쟁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2년 전 창업의 길을 가겠다며 경영에서 물러난 이웅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이 최근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으며 모처럼 공개석상에 나타났습니다.

이 회장은 물러난 뒤 경영컨설팅업체 포더베러퓨처와 항균 소재 도소매 업체 아르텍스튜디오 등을 창업했습니다.

하지만 코오롱을 떠났어도 여전히 관계가 있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전 임직원들이 여전히 함께 일하고 있는 데다 코오롱이 개발한 소재를 탑재한 제품을 이 명예회장 회사에서 잇따라 내놓은 탓입니다.

이 명예회장은 현재도 코오롱 지주사 지분 49%를 가진 최대 주주이자 그룹 관련 오운문화재단의 이사장직도 유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그룹 주식을 담보로 은행에서 290억 원을 대출받기도 했죠.

이런 일이 아니라도 이 명예회장은 코오롱과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문제가 남아있습니다.

바로 상장 폐지된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건인데요.

검찰은 약사법 위반과 사기, 금융실명법 위반 등 7개 혐의로 기소했는데 재판은 현재 진형형입니다.

인터넷 중심의 플랫폼사업은 시장 특성상 승자 독식 구조로 가기가 쉽습니다.

경쟁체제와 소비자를 보호할 장치가 필수인 이유죠.

구글이 논란의 30% 고율 수수료 시행을 9달 미루기로 했는데 이 기간은 대책을 세울 마지막 기회입니다.

이번 주 CEO 풍향계는 여기까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