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29 [영상] 2년 아기 인생 가장 무서운 날…태국서 차에 갇혀 '엉엉'

[영상] 2년 아기 인생 가장 무서운 날…태국서 차에 갇혀 '엉엉'

송고시간2020-12-01 15:30

댓글

(서울=연합뉴스) 태국 중부 지방에서 엄마가 잠깐 차를 세워두고 물건을 사러 간 사이 홀로 남겨진 두 살배기가 차 안에 갇혔다가 겨우 구조됐습니다.

1일 로이터 통신은 지난달 26일 태국 중부 앙통 주의 한 마을에서 2살 남자 아이가 차 안에 갇히는 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이의 엄마인 수마린 콩실라(35) 씨는 길가에 픽업트럭을 주차한 후 아이만 혼자 남겨둔 채 잠시 물건을 사러 갔습니다.

그런데 아이 실수로 그만 문이 잠겼고 차 키도 차 안에 있어서 도저히 문을 열 수가 없었는데요. 겁에 질린 아이는 엉엉 울기 시작했고, 결국 콩실라 씨는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구조대원들은 철사를 이용해 차 문을 열고 무사히 아이를 구조했습니다.

콩실라 씨는 "시간이 얼마 안 걸릴 것 같아 아이를 차에 혼자 남겨뒀다"고 말했습니다. 구조 현장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이혜림>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