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5 靑 "다신 이런 일 없어야…사면 언급 적절치 않아"

靑 "다신 이런 일 없어야…사면 언급 적절치 않아"

송고시간2021-01-14 19:11

댓글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 형이 확정되면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되자 청와대는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사면과 관련해선 언급을 삼가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형 확정에 청와대는 헌법 정신이 구현된 것이자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과 발전을 의미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국민의 촛불혁명, 국회의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입니다.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다만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여부와 관련해서는 이번에도 언급을 삼가며 신중 모드를 이어갔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올해 국정운영 키워드 중 하나로 '포용'을 꺼냈지만, 사면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습니다.

이낙연 대표가 신년 화두로 사면을 꺼냈지만 강한 반발에 부딪히며 민주당조차 거리두기에 나선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입니다.


그렇다고 차기 정부에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를 전가하는 것도 문 대통령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어떤 결론을 내려도 뜨거운 감자가 될 수밖에 없는 건데, 최재성 정무수석이 최근 국민 눈높이를 강조한 것도 이 같은 고심이 반영된 것으로 읽힙니다.

<최재성 / 청와대 정무수석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통령의) 고유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고 그러한 고려를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 되지 않느냐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해서도 안 될 사안이 아닌가 싶습니다."

결국 대통령의 결단에 달린 사안인 만큼 이달 중순쯤으로 예상되는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ssh8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