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2 당정 "백신 9월까지 접종 완료"…형평성 논란 보완 검토

당정 "백신 9월까지 접종 완료"…형평성 논란 보완 검토

송고시간2021-01-14 19:17

댓글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다음 달부터 시작하고 9월 내 끝내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당정은 형평성 논란이 빚어진 일부 업종에 대한 영업금지 조치 완화 필요성에 공감했지만, 최종 결정은 방역당국이 내리기로 했습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백신 수급 상황과 접종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 당정.

예고한 대로 백신 접종을 다음 달 시작해 3분기, 즉 오는 9월까지 끝내기로 목표를 잡았습니다.

11월 말 겨울이 시작되기 전에 집단면역이 생기도록 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백신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이미 전국민 무료접종 방침을 밝히셨습니다. 그리고 치료제도 국가 책임으로 가야 한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고…"

현재 확보한 백신의 양은 5,600만 명분.

당정은 추가 개발 중인 백신 회사와의 계약을 추진하고 있어 양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백신접종이 가시화하면서, 민주당은 안정성과 공정성, 투명성을 백신 접종의 3대 원칙으로 내세웠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접종 후 이상 반응 등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체계도 구축해야 합니다. 보고받기로는 이에 대한 프로그램들도 잘 구축해놓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

또 접종 순서는 철저히 과학적, 합리적 근거로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성주 /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방역본부장> "대상자에게 사전 통지가 되고 앱 같은 걸 통해서 어디에서 접종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 그것까지 시도할 것…"

이번 당정회의에서는 거리두기 완화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올랐지만, 최종 판단은 방역당국에 맡기기로 했습니다.

다만 당은 실내체육시설 등 현장에서 제기된 집합금지 조치 형평성 문제에 관한 개선 필요성을 전달했습니다.

최종 판단은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결정할 계획인데, 일률적 금지보다는 부분적으로 허용하되 '자기책임성'을 강화하는 쪽으로 한다는데 대체적으로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