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8:48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바이든 취임식날, 워싱턴DC 명소 내셔널몰 전면폐쇄 外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바이든 취임식날, 워싱턴DC 명소 내셔널몰 전면폐쇄 外

송고시간2021-01-15 09:41

댓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20일 워싱턴DC의 명소 내셔널몰이 전면 폐쇄됩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사망자가 4천500명 가까이 나와 '최고' 기록을 썼지만, 전문가들은 연말연시 모임 영향은 아직 본격화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합니다.


밤사이 들어온 글로벌 뉴스, 김지수 기자와 살펴보겠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둔 워싱턴DC에서는 전운마저 감돌고 있습니다.

워싱턴DC의 명소 내셔널몰이 폐쇄된다면서요.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20일 워싱턴DC의 내셔널몰이 전면 폐쇄됩니다. 내셔널몰은 백악관 인근 링컨기념관과 워싱턴기념탑, 의회의사당까지 잇는 넓은 지대입니다. 특히 대통령 취임식에는 인파로 가득 찹니다. 하지만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때는 이곳이 전면 폐쇄됩니다. 의회 난입 사태를 계기로 마련된 고강도 보안 조치의 일환입니다. 취임식날 바이든 당선인은 기차를 타지 않기로 했습니다.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자택이 있는 바이든 당선인은 평소 기차를 이용해 워싱턴DC를 오갔지만, 취임식날에는 보안상 우려가 커지면서 기차를 이용하지 않기로 한 겁니다.


취임식을 앞두고 미 당국은 워싱턴DC 경비 수준을 크게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각지에서 주 방위군 2만명이 동원됐습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미군을 합친 것보다 많은 병력 규모입니다. 워싱턴DC 중심가 도로는 이미 곳곳이 통제되고 13개 지하철역이 폐쇄됐습니다. 극단주의자들 사이에서 취임식 당일 워싱턴DC에서 '100만 무장시위'를 벌이자는 등의 선동이 이어지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된 상태입니다.

취임식에서 팝스타 레이디 가가와 제니퍼 로페즈를 볼 수 있습니다. 레이디 가가는 국가를 부르고 제니퍼 로페즈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레이디 가가는 바이든 당선인의 유세 무대에도 함께 오르며 전폭적으로 지원했고 제니퍼 로페즈도 그동안 사회 문제에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앵커]

바이든 당선인이 이끌 초기 내각 각료들에 대한 인준 청문회가 본격화하는데요. 여기에는 신임 국방장관도 포함됐는데, 바이든 당선인이 현 국방부 부장관에게 당분간 장관 대행을 요청했면서요. 어떻게 된 일인가요.

[기자]

바이든 당선인이 국방장관에 지명한 로이드 오스틴이 상원 인준을 받을 때까지 장관 대행을 세우기로 했습니다. 국방장관 대행을 요청받은 인물은 데이비드 노퀴스트 국방부 부장관으로, 2019년 7월 트럼프 대통령이 부장관에 임명했습니다. 군 출신인 오스틴 신임 국방장관 지명자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전날인 19일 상원 인준청문회가 잡혀 있습니다. 전역한 지 4년밖에 안 돼 7년 기준을 맞추지 못한 터라 상·하원에서 모두 면제 동의를 받아야 해서 인준까지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상원 인준청문회가 잡힌 장관급 지명자는 5명입니다.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 국장 지명자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 등의 청문회가 취임식 직전에 예정돼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각 부처에 장관 대행을 세우는 비상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퇴임이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요. 중국 정부와 기업에 대한 제재를 계속 내놓으면서 막판까지 '중국 때리기'에 나서고 있어요.

[기자]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를 비롯한 9개 회사를 중국군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습니다. 이들 중국 기업은 미국의 새로운 투자 금지 조치를 적용받게 되고, 미 투자자들은 오는 11월 11일까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회사에 대한 지분을 처분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중국 최대의 반도체업체 SMIC '중신궈지'와 중국해양석유를 포함한 35개 회사가 블랙리스트에 오른 상태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 기지화와 관련한 불법행위에 연루된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관리와 국영기업 임원에 대해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확대되는 블랙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막바지에 중국을 향한 강경책이라는 유산을 공고히 하기 위한 노력의 일부"라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코로나19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미국에서는 하루 신규 사망자가 다시 '최고' 기록을 썼다고요.

[기자]

미국에서는 지난 12일 하루 코로나19 사망자가 4천400여 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캘리포니아주와 애리조나주가 사망자 급증을 이끌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해 들어 2주 새 발생한 코로나19 사망자만 3만8천명이 넘습니다. LA의 경우 최근 코로나19 사망자가 8분에 1명 꼴로 나오는 실정입니다. LA카운티는 지금까지 이 카운티 주민 약 3명 중 1명 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지역 당국자들은 연말연시 연휴에 있었던 모임으로 인한 영향은 아직 본격화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앞으로 3주 새 9만2천명이 코로나19로 추가로 사망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지역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용한 미국 플로리다주에 다른 주는 물론 외국에서 백신을 맞으러 오는 방문자가 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에 별장이 있거나 단기간 거주하는 다른 주 주민과 외국인은 물론 단기간 여행자도 백신 접종을 위해 플로리다로 오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플로리다주가 6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하면서 비거주자를 그 대상에서 제외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외부인이 백신을 '새치기'하는 사례가 늘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지방정부도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새 변이 출현 우려에 따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남미 국가로부터 입국을 금지합니다. 앞서 일본에서는 브라질에서 입국한 네 명이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미에서 새로 출현한 변이는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와 공통점도 있지만, 다른 종류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살펴보겠습니다. 얼마 전 우리 법원은 일본 정부를 향해 위안부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판결에 반발하면서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뭇거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위안부 판결에 대항하는 조치로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려고 구상하자, 신중한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같은 배경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바람직하지 않은 형태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해 왔는데,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로 인해 긁어 부스럼이 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대신 일본 정부가 위안부 판결에 대항하는 조치로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 일본대사의 부임을 늦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입니다.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아이보시 대사의 부임을 일정 시점까지 미루는 구상을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법원의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서 무효이므로 항소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항소를 포기하면 23일 0시에 일본 정부 패소 판결이 확정될 전망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글로벌브리핑에 김지수 기자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