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9 '강경 반발' 광주 유흥업소, 영업 강행 철회…불씨 여전

'강경 반발' 광주 유흥업소, 영업 강행 철회…불씨 여전

송고시간2021-01-19 08:05

댓글


[앵커]

방역당국의 집합 금지 연장 조치에 거세게 반발하며 영업을 강행키로 했던 광주 유흥업소 업주들이 한발 물러섰습니다.

영업 강행 방침을 철회한 건데요.

하지만 여전히 불씨는 남아 있는 상황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의 유흥업소 밀집 지역입니다.

집합 금지 조처로 영업이 금지된 유흥업소들이 간판에 불을 켰습니다.

정부의 집합 금지 조치 연장에 반발해 영업을 강행한 겁니다.

<광주 유흥업소 업주> "이게 한계가 온 거로 생각하시면 돼요."

<광주 유흥업소 업주> "저희가 살아야 하기 때문에. 과태료를 내더라도…"

광주시는 책임을 묻겠다는 강경한 입장이었고, 유흥업소 업주들도 과태료를 내겠다며 단호하게 맞섰습니다.

하지만 대화 끝에 타협점을 찾았고 '영업 강행' 방침을 철회했습니다.

<한은자 / 광주 유흥업소 업주> "최대한 정부의 방침에, 광주시의 방침에 따라서 맞춰가려고 해요. 정부와 광주시가 헤아려서… 더는 고통을 주지 말고, 그런 쪽으로."

광주시도 계속해서 목소리를 듣기로 했습니다.

<박향 /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업주분들이 주장했던 것처럼 유흥업소를 좀 더 세분화해서 방역수칙을 조정하는 방안… 저희도 현장의 목소리를 중앙대책본부에 최대한 건의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불씨는 남아 있는 상황.

집합 금지 기간인 31일까지 간판에 불을 켜는 '점등 시위'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영업 금지가 연장될 경우 추가 대응 방안도 논의한다는 계획입니다.

인천 지역 유흥업소 업주들도 '점등 시위'에 동참했습니다.

영업금지 조치가 계속될 경우 헌법 소원 등으로 맞서고, 영업도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전국 유흥업소 업주들은 오는 21일 전국적인 항의 시위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