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34 [30초뉴스] '호감도 최저' 멜라니아 작별 메시지는…"폭력은 답 아냐"

[30초뉴스] '호감도 최저' 멜라니아 작별 메시지는…"폭력은 답 아냐"

송고시간2021-01-19 11:00

댓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트위터에 약 7분 분량의 고별 영상 메시지를 올려 "영부인으로 봉사할 수 있었던 것은 대단한 영광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든 일에 열정을 갖되 폭력은 절대 답이 아니고 절대 정상화될 수 없다는 것을 늘 기억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지난 6일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한편, 멜라니아 여사는 CNN방송의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42%로 최저 호감도를 기록하며 백악관을 떠나게 됐습니다.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