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4 中 "미중관계 안정화 기대"…패권 경쟁 불가피

中 "미중관계 안정화 기대"…패권 경쟁 불가피

송고시간2021-01-21 03:41

댓글


[앵커]

'신냉전'이라고 할 만큼 미국과 격렬히 충돌해 온 중국도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중국은 일단 미국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지만, 본질적으로는 '패권'을 둘러싼 대립구도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악화일로를 걷던 두 나라의 관계가 개선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바이든 정부는 중국을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서로 존중하고 평등한 관계를 지키며 두 나라 관계가 가급적 빨리 안정화 되기를 바랍니다."

다만,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관료 지명자들이 청문회 등에 나와 반중정서를 드러낸 데 대해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특히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가 중국 서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문제와 관련해 전임 폼페이오 장관의 생각과 일치한다는 말에는 사실을 냉철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신장에서 저질러진 반인륜적 범죄라는 것은 폼페이오 장관이 반중, 반공산당 정서에 기반해 고의로 조작한 것입니다."

신장뿐 아니라 대만, 홍콩 등 문제에서도 "미국과 충돌하지 않고, 대항하지 않으며, 상호 존중과 협력, 상생하는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이 중국의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중국의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핵심 이익이라고 보는 신장과 티베트, 그리고 홍콩과 대만 문제 등에서 두 나라가 충돌을 피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특히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에 지명된 애브릴 헤인스는 중국을 '글로벌 경쟁자'라고 지목한 바이든 대통령보다 한 발 더 나아가 '적국'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두 나라 관계가 트럼프 정부 이전으로 회복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다자주의를 앞세워 국제사회에서의 영향력 확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