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4:39 바이든 취임…"미국과 민주주의 지키겠다"

바이든 취임…"미국과 민주주의 지키겠다"

송고시간2021-01-21 03:54

댓글


[앵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했습니다.

취임 연설을 통해 미국의 단합과 재건을 강조했는데요.

워싱턴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정오, 우리시간 오전 2시 임기가 시작되며 대통령으로 신분이 바뀌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1893년부터 집안의 가보로 전해져왔다는 성경책에 손을 얹고 존 로버츠 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했는데요.

이어진 취임 연설은 펜스 부통령과 공화당 지도부가 참석해준 데 감사를 하는 것으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은 미국의 날, 민주주의의 날, 역사와 희망의 날이라며 위협받았던 민주주의가 되살아났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의 헌법, 미국의 힘을 되돌리는 날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2차 세계 대전 때보다 더 많은 목숨이 희생된 코로나19를 언급하며 아직 갈 길이 멀고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극단주의, 테러, 백인우월주의를 반드시 극복해낼 것이라며 의회 난동과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나 되는 미국을 강조했는데요.

화합해야 많은 대단한 일을 할 수 있고 코로나19도 극복할 수 있다면서 국민적 단합을 촉구했습니다.


적이 아니라 이웃으로, 존중으로 서로를 대하면서 화합하면 미국은 절대 지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시작을 다짐했습니다.


또 미국은 시험대에 올랐지만 우린 더 강해져서 나타났고 동맹과 함께, 세계와 함께 어려움에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바이든 시대 외교 비전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군 통수권자가 됐음을 상징하는 행사인 군의 사열을 받은 뒤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할 예정입니다.

이후 군 호위 속에 백악관으로 이동해 대통령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합니다.

[앵커]

오늘 취임식, 코로나19와 의회 난입 사태 여파로 긴장감 속에 치러졌는데,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기자]

네. 오늘 취임식에는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등 전직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펜스 부통령 등 트럼프 정부 내각 인사, 여야 지도부 등 국회의원이 초청됐는데요.

보통 취임 연설은 의회에서 의사당 밖 워싱턴 기념탑까지 가득 찬 인파를 내려다보며 했지만, 이번에는 의회 난입 여파로 기념탑이 폐쇄되면서 미국 국기 성조기와 50개 주를 상징하는 깃발 19만여 개가 대신 자리를 메웠습니다.

참석자 규모는 크게 줄었지만, 취임식장은 새로운 리더를 향한 축하와 기대감으로 가득 했는데요.

그러나 주 방위군이 대거 배치된 의사당 밖은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한때 의회 인근 연방대법원을 폭파하겠다는 위협이 있어 긴장이 고조됐으나 실제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버지니아를 비롯해 워싱턴 DC와 인접한 지역의 지하철역까지 무장한 주 방위군과 경찰이 대거 배치됐습니다.

오늘 취임식 장면 중에는 각별히 눈길을 끄는 장면이 있었는데요.

취임식이 시작 전 내빈 소개 때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바로 앞 순서로 소개된 사람이 있었는데요.

바로 지난 6일 의회 난입 사태 때 시위대를 막아섰던 의회 경찰이었습니다.

유진 굿맨이란 이름의 이 경찰은 급박한 상황에서 시위대를 다른 방향으로 유도해 의원들이 대피할 시간을 확보했는데요.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약 영웅으로 떠올랐고 이번 취임식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에스코트하고 취임식장에서 주요 내빈으로 소개까지 됐습니다.


의회 난입 사태가 미국 사회에 미친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짐작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앵커]

이제 전직이 됐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끝내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백악관을 떠났다고요?


[기자]

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마무리하고 자신의 별장이 있는 플로리다로 이동했습니다.

이동하는 전용기 내에서 취임식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차기 행정부의 성공을 기원한다면서도 항상 싸워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식으로든 돌아오겠다고 말해 정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거리며 10여 초간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당초 백악관 참모들이 평화적인 정권 이양과 차기 정부에 대한 언급이 담긴 연설문을 준비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폐기하고 자신이 준비한 연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후임자에게 편지를 남기는 전통은 지켰는데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백악관 입성을 환영한다는 짧은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