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6 금은방 출입문 깨고 침입…절도범 일당 검거

금은방 출입문 깨고 침입…절도범 일당 검거

송고시간2021-01-21 21:36

댓글

[앵커]


오늘(21일) 새벽 서울 관악구의 한 금은방에 절도범이 침입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절도범 일당은 범행 이후 13시간 만에 덜미를 잡혔는데요.

저희 연합뉴스TV가 범행 행각이 그대로 담긴 CCTV 영상을 입수했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4시가 조금 넘은 시각.

누군가 금은방 셔터문을 올립니다.

이내 주위를 살피고, 멀찍이 사라졌다가 다시 와서는 점포 안을 살피기도 합니다.

잠시 후 가방에서 '철근 절단기'로 보이는 도구를 꺼내 드는 남성.

사정없이 휘둘러 유리문을 부숩니다.

안으로 들어온 남성은 진열대 유리까지 깨버리고 귀금속을 가방에 주워 담습니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고작 30여 초.

피해를 입은 금은방입니다.

절도범들은 이곳 출입문 유리를 깨고 안으로 침입했습니다.

<홍필연 / 금은방 주인> "(보안업체에서) 여기 도둑이 들어온 거 같다고, 빨리 내려와 보라고 그래서 그냥 다리가 후들후들 떨리고…내려와서 보니깐 경찰하고 캡스하고 다 와 계시더라고요…"

피해자 측에 따르면 절도범은 14K와 18K 반지 20여 개를 훔쳤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영상에 나오는 남성 외에 공범 2명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 추적에 나섰으며, 범행 13시간여 만에 모두 검거했습니다.

20대인 이들은 특수절도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범행 경위와 함께 여죄가 있는지도 캐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