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0 '건대 맛의 거리' 종사자 전수검사…확산 예방

'건대 맛의 거리' 종사자 전수검사…확산 예방

송고시간2021-02-23 12:56

댓글


[앵커]


수도권 지역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광진구 헌팅포차에서는 80명 이상이 양성판정을 받기도 했는데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음식점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신현정 기자.

[기자]


네, 서울 광진구 건대 맛의 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일반 음식점과 유흥주점이 많은 곳인데요.

제 뒤로 지금 보이시는 것처럼 현재 이곳에는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세워졌습니다.

외식업 종사자들에 대한 전수 검사를 위한 검사소인데요.

이달 초 이곳 일부 음식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이곳에 마련된 선별검사소는 어제(22일)부터 내일(24일)까지 사흘 동안만 운영됩니다.

상인들의 영업시간을 고려해 조금 뒤인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광진구는 이곳 주변 음식점 1천여개소 종사자 약 3,500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가 상당할 것 같은데, 상인들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곳 몇몇 상인분들과 이야기를 나눠봤는데요.

진단검사를 받은 이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길게는 하루 이상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상인들은 선제검사를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집단감염의 확산세를 멈추는 것이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방안이라는 건데요.

때문에 음식점이 밀집한 이곳에 선별 검사소를 설치해 검사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어제(22일)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상인을 직접 만나봤는데요.

함께 들어보시죠.

<표성자 / 한국외식업중앙회 광진구지회장> "상인들이 나서서 하루 영업을 포기하더라도 (전수검사에) 응하자, 그런 의미가 크죠. 손님들이 맛의 거리에 오게끔 유도를 하기 위해서, 영업 활성화를 위한 거죠."

광진구는 주민들의 반응과 검사 효과 등을 지켜본 뒤 선제검사 확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진구 건대 맛의 거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