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3 이란 '동결해제' 선전에 美 "노코멘트"…조심스러운 한국

이란 '동결해제' 선전에 美 "노코멘트"…조심스러운 한국

송고시간2021-02-24 17:30

댓글


[앵커]


이란이 한국 내 동결자산의 해제 합의를 성과로 연일 내세우는 데 대해 우리 정부는 미국과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가 미국과 이란의 핵 합의 복원 협상과 연동돼 있기 때문에 협상 판도를 보며 움직여야 한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동결자금 해제와 관련한 이란의 연이은 발표에도 정부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이란은 10억 달러를 돌려받을 것이라며 경제 전쟁의 승리라는 표현까지 썼지만, 외교부는 실제 동결을 해제하려면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정부가 이렇게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이유는 이 문제가 미국과 이란의 핵 합의, 즉 JCPOA 복원 협상과 연계돼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현재 미국은 이란의 합의 준수를, 이란은 제재 해제를 각각 선결 조건으로 내세우며 기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때문에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 묶여있는 이란의 자산 역시 양측의 협상 판도에 따른 종속변수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이 이 문제에 말을 아끼며 어떤 방향도 제시하지 않는 것 역시 이런 고려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네드 프라이스 / 미 국무부 대변인> "우리는 다른 나라와 양자 협상에 관해 언급하고 싶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내가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의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왔습니다. 물론 핵심 동맹인 한국도 전반적인 제재 집행에 관한 한 매우 큰 파트너입니다."


현재로선 미국 측이 이란에 먼저 당근책을 제시할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는 것이 외교가의 중론입니다.


따라서 동결자금이 실제 해제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됩니다.

억류 선박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동시에 미국 측과도 보조를 맞춰야 하는 정부의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