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8 K주사기로 코로나 백신 1병당 접종인원 확대 전망

K주사기로 코로나 백신 1병당 접종인원 확대 전망

송고시간2021-02-27 17:10

댓글


[앵커]


국내에서 사용되는 코로나19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이 보다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기업이 개발한 특수 주사기를 이용하고 간호사의 숙련도가 받쳐줄 경우 가능하다는 설명인데요.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

국립중앙의료원 관게자들로부터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보다 늘릴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장> "주사기도 좋고, 간호사들이 워낙 스킬도 괜찮고 그래서 지금 6인분은 충분히 나오는데 그 이상의…"

<정세균 / 국무총리> "6인분이 다 안나오고 5.5인분이 되면 어떡하나 사실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우리 간호사들 실력이 뛰어나니까…"

핵심은 국내 업체가 개발한 최소 잔여형 주사기.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입니다.

여기에 간호사들의 숙련도가 뒷받침된다면 화이자 백신의 경우 최대 7명까지 접종이 가능하다는 설명입니다.

백신 1병당 접종인원 수를 늘리게 된다면 전 세계적으로 첫 사례가 될 전망입니다.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장> "(백신이) 해동되면 0.45cc 정도 있는데, 1.8cc의 생리 식염수를 섞어서 하거든요. 그럼 총량이 2.2cc정도 되잖아요. 그럼 0.3cc(1회 접종용량)로 나누면 7인분이 나오잖아요. 검증을 좀 해봐서…"

화이자 백신 뿐만 아니라, 1병당 10명분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역시 잔량에 따라 최대 11∼12명까지도 접종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한편 정 총리는 화이자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대화를 나눴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국민들 대부분이 빨리 접종을 해야겠다고 생각하시는데, 일부에서는 조금 주저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아요."

<정미경 /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걱정 하나도 안 해도 될 것 같아요. 하나도 안 아프고 맞고 나니까 마음이 더 편해지고 빨리 없어질 것 같아요."

정 총리는 국민들에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ssh8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