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4 기성용 "증거 있으면 빨리 내놔라"…"조만간 공개"

기성용 "증거 있으면 빨리 내놔라"…"조만간 공개"

송고시간2021-02-28 10:12

댓글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FC서울 기성용이 직접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기성용은 전북과 서울의 K리그1 공식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약 30분에 걸쳐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4일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시절,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주장했고, 가해 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습니다.


기성용의 기자회견 뒤 박지훈 변호사는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