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0 [이슈 컷] 교회·절이라도 이랬을까…이슬람사원을 향한 불편한 시선들

[이슈 컷] 교회·절이라도 이랬을까…이슬람사원을 향한 불편한 시선들

송고시간2021-03-03 07:00

댓글

(서울=연합뉴스)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짓다가 멈춘 대구시 북구 대현1동의 한 주택가.

2층 건물의 뼈대만 남긴 채 공사는 기약 없이 미뤄졌는데요.

주변에는 '주거밀집지역 한복판에 이슬람사원 건립 결사반대'라는 현수막도 붙었습니다.

이슬람 사원이 들어온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단체로 반발하고 있는 건데요.

이들은 소음과 악취, 재산권 침해 등을 이유로 건축 허가를 내준 관할 구청에 탄원서도 냈습니다.

건축법상 하자가 없어 달리 방도가 없지만, 구청은 일단 건축주 측에 공사 중지를 통보했습니다.

해당 지역은 경북대 인근으로 대학생을 상대로 원룸, 고시텔 등을 운영하는 이들이 많은데요.

외국인이 많이 거주해 학생들이 입주를 꺼리는 상황에서 모스크까지 지어지면 생계에 지장이 생긴다고 주장합니다.

한 주민은 "경북대생에게 한 달에 30만∼40만 원씩 받다가 지금은 궁여지책으로 외국인들에 10만∼20만 원에 월세를 놓고 있는 처지"라며 "구청에서 땅을 매입하든 앞으로도 건축 허가를 안 내주든 해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무슬림(이슬람교도)이 이 일대를 다 사들이면 슬럼화될 수 있고 여러 명이 모여 기도하는 만큼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누리꾼 사이에서도 '우리 동네 같았으면 불태워 없애 버린다', '저거 세우고 참수 생겨날 거다' 등 이슬람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거셉니다.

이에 대해 대구참여연대는 "교회나 성당이었다면 성급하게 공사 중단 조치를 했을지 의문"이라며 종교 자유를 침해하고 이주민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는데요.

이슬람교 관련 시설을 둘러싸고 논란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한국이슬람중앙회 서울중앙성원에 따르면 전국에 모스크 20여 개, 무살라(기도실) 130여 개가 있는데요.

생길 때마다 크고 작은 몸살을 앓았던 지라 곱지 않은 시선을 의식해서인지 외부로 존재를 드러내기보다 자체 커뮤니티 운영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6년엔 한 지자체가 주민 불안 등을 이유로 이슬람교 재단법인 설립을 불허해 논란이 일기도 했죠.

기관마다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