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6 [영상] "차라리 날 쏴라" 무릎꿇은 수녀에 미얀마 경찰 총 내렸다

[영상] "차라리 날 쏴라" 무릎꿇은 수녀에 미얀마 경찰 총 내렸다

송고시간2021-03-03 11:57

댓글

(서울=연합뉴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국민들의 시위가 유혈사태로 비화한 가운데 경찰 앞에서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수녀의 사진이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한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병력을 앞에서 도로 한복판에 무릎을 꿇고 앉은 사진을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이 수녀가 "시위대에 폭력을 쓰지 말라"고 애원하는 모습과 두 손을 든 채 울부짖는 모습도 사진이 담겼습니다.

사진 속 주인공인 안 누 따웅 수녀는 경찰의 폭력 진압을 목격하고 참다 못해 거리로 나섰다는데요.

보 추기경은 "누 따웅 수녀가 자유와 인권을 달라고 항의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하고 있다"고 썼습니다.

누 따웅 수녀의 용기 있는 행동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놨다고 하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서정인>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