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4 "차라리 나를 쏘세요" 무릎꿇은 수녀…총구 내린 경찰

"차라리 나를 쏘세요" 무릎꿇은 수녀…총구 내린 경찰

송고시간2021-03-03 13:27

댓글


[앵커]

민중 시위대를 향한 미얀마 군부의 폭력이 극심해지면서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민들의 안타까운 희생을 막기 위해 거리로 나선 수녀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중무장한 경찰 앞에 한 수녀가 무릎을 꿇고 앉았습니다.

두 손을 들어 올린 수녀는 경찰을 향해 고개 숙여 애원하고 울부짖기도 합니다.

사진을 공개한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이 수녀가 민중 시위대에 총을 쏘지 말라고 외쳤다고 전했습니다.

이 수녀는 미얀마 북부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 수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해 '피의 일요일'로 불리는 지난달 28일, 경찰의 폭력 진압을 직접 목격한 누 따웅 수녀는 참다못해 거리로 나섰습니다.

교황청 기관지는 누 따웅 수녀의 용기있는 행동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놓았다고 전했습니다.

누 따웅 수녀는 경찰에 쫓기던 시위대에 수녀원을 피신처로 제공하고, 부상자들의 응급 치료에도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탈리아 로마의 한 한국인 사제는 "마치 5·18 광주민주항쟁과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연상케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군부에 불복하겠다는 뜻을 이어갔습니다.

초 모 툰 대사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정면 비판한 뒤 미얀마 국민 사이에서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해 주목받았습니다.

이후 군부의 해임 조치를 받은 초 모 툰 대사는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자신이 여전히 미얀마의 합법적인 유엔 대사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