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1 '39억 체납' 최순영 가택수색…35억 그림 매각 포착

'39억 체납' 최순영 가택수색…35억 그림 매각 포착

송고시간2021-03-03 17:25

댓글


서울시가 오늘(3일) 납세자의 날을 맞아 고액체납자인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자택을 수색해 일부 자산을 압류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최 전 회장은 주민세를 비롯해 세금 38억 9천만 원을 체납하고 있으며, 오늘 수색을 통해 현금 2천687만 원과 미술품 등 동산 20점을 발견해 압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최 전 회장 부인 명의로 지난해 고가의 그림을 35억 원에 매각한 사실을 파악하고 사용처 등을 추궁해 입금계좌를 찾아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이를 포함한 서울시의 총체납세액은 6천5백억 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