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13 [영상] 정인이 양부 무릎꿇고 흐느끼며 "죄송하고 잘못했습니다"

[영상] 정인이 양부 무릎꿇고 흐느끼며 "죄송하고 잘못했습니다"

송고시간2021-03-04 00:34

댓글

(서울=연합뉴스) 16개월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씨가 취재진 앞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3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양부모의 세 번째 재판을 마치고 나온 안씨는 취재진을 피해 도망치듯 법원을 빠져나갔는데요.

취재진이 따라붙으며 "아랫집 주인이 쿵 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입장 한마디 해달라" 등 질문을 쏟아내자 안씨는 "죄송하다. 잘못했다"를 연거푸 말하며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취재진을 뒤로한 채 약 3분가량 달아나던 안씨는 걸음을 멈추더니 "너무나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고 흐느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