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2 '온몸에 멍' 딸 학대치사 20대 부부 구속

'온몸에 멍' 딸 학대치사 20대 부부 구속

송고시간2021-03-05 20:15

댓글


[앵커]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20대 부부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가 오늘(5일) 인천지법에서 열렸습니다.


계부는 죗값을 치르겠다며 사죄했지만, 친모는 아무 말 없이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법원으로 들어옵니다.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7살 계부 A씨입니다.

A씨는 사건 당일 아내와 함께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계부 A씨> ("아동학대 혐의 인정하십니까?) 인정합니다."

앞서 경찰 조사에서도 A씨는 훈육을 위해 체벌을 한 적이 있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사건 당일은 폭행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숨진 딸에게 뒤늦은 사죄를 했습니다.

<계부 A씨> "못할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 아빠가.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벌 받을게. 미안하다."

곧이어 도착한 친모 B씨는 달랐습니다.

아무 말 없이 취재진을 지나쳐 법원으로 들어갔습니다.

<친모 B씨> "(숨진 아이에게 하고 싶은 말 있으십니까? 아이가 아팠다는데, 말씀 좀 해주시죠.)…"

경찰 조사에서도 B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숨질 당시 딸의 온몸에서는 멍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부검 결과 신체 곳곳에서 손상이 확인됐는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외력이 가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밀검사 중입니다.

법원은 "도주하거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이들 부부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