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45 재보선 후폭풍…與 지도부 총사퇴·野 새판 짜기

재보선 후폭풍…與 지도부 총사퇴·野 새판 짜기

송고시간2021-04-08 14:12

댓글


[앵커]


정치권에는 4·7 재·보궐선거의 후폭풍이 휘몰아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참패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새 판 짜기'가 본격화하는 양상인데요.

먼저 민주당 내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박현우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당초 '한 자릿수' 박빙 승부를 점쳤지만, 서울과 부산 총 41개 선거구 중 단 한 선거구에서도 승리를 따내지 못한 민주당은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오늘 오전 수습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예상보다 큰 격차의 '참패'에 지도부 책임론이 제기됐었는데, 당 지도부는 최고위 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논의한 끝에 '총사퇴'를 결정했습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은 오후 1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고, 자신들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 드렸다면서 결과에 책임지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도부가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지도부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기 원내대표와 전당대회를 최대한 서둘러 진행하기로 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는데요.

민주당은 이에 따라 이달 16일 원내대표 선거를, 전당대회를 거쳐 다음 달 2일 당 대표 선출을 마무리 짓기로 했습니다.


또 오는 16일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당은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아 운영해 나가기로 하는 내용도 의결했는데요.

비대위원에는 민홍철 의원과 김영진 원내 수석, 신현영, 오영환 의원 등 초선 의원을 포함해 총 7명을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도부 총사퇴 속,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오늘 오전 SNS에 글을 올려 재보선으로 표현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하겠다며 성찰의 시간을 갖고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선거 '4연패'의 사슬을 끊어내고 10년 만에 서울시장을 탈환한 국민의힘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네, 국민의힘에서는 '포스트 재보선' 국면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하는 모습입니다.

우선 선거 이후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수차례 밝혀온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늘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놨습니다.

취임 10개월 만인데요.

김 위원장은 조금 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 승리는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라면서 현 정권에 대한 분노와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 한 사람, 자연인으로 돌아가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면서 국민의힘은 내부 분열과 반목을 경계하고, 약자와의 동행, '호남 챙기기' 등은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추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만남을 가질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자연인으로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그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김 위원장의 퇴임으로 국민의힘은 당분간은 주호영 비대위원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될 전망입니다.

조금 전인 오전 10시부터는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 등 '포스트 재보선'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 초선 의원들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재보선을 통해 확인된 변화와 혁신의 열망을 이어갈 주체가 되겠다면서 내부 의견을 수렴해 당 대표와 최고위원 출마자를 추천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선거 이후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입장에도 관심이 쏠렸는데요.

안 대표는 재보선 과정에서 확인한 민심을 바탕으로 야권이 혁신과 통합, 미래, 번영을 추구해야 한다면서도 합당과 관련해서는 당원 등의 의견을 듣는 게 먼저라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