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계속되는 혈전 논란…주말 AZ백신 '접종 재개'될 듯

계속되는 혈전 논란…주말 AZ백신 '접종 재개'될 듯

송고시간2021-04-08 21:07

댓글

[앵커]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혈전 생성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백신 접종 후 혈전 의심 사례가 잇따르면서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는데요.

주말까지 전문가 자문을 거쳐 향후 접종 방침을 정하기로 했는데, '접종 재개'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방역당국은 60세 미만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특수-보건교사 접종도 전격 연기됐습니다.

앞서 국내외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혈전 생성 사례가 잇따른 영향입니다.

독일에서도 60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했고, 영국도 30세 미만 접종을 제한한 상태.


유럽의약품청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혈전 생성 간의 인과성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혈전 생성 위험보다 접종으로 인한 이점이 더 크다고 봤습니다.

우리 방역당국도 이 이점을 강조하며 백신 접종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남 /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 "EMA 결정 내용이라든지 그리고 영국의 사례, 그다음에 우리나라의 어떤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논의할 예정입니다."

전문가들도 접종 후 혈전은 매우 드문 부작용인 만큼 백신 접종이 주는 이득을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합니다.

다만 접종 후 혈전 발생이 대부분 젊은 층에 몰리는 만큼 접종 대상을 한정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경우 /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령층을 제한한다든지 이상 증상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더 잘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일반인에 대해서 백신에 대한 안내를 잘하고…."

정부는 혈전 전문가와 백신 전문가 자문회의, 그리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거쳐 주말에 접종 방침을 정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