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9 신규 확진 542명…방역당국 "4차 유행 문턱"

신규 확진 542명…방역당국 "4차 유행 문턱"

송고시간2021-04-13 09:59

댓글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소폭 감소하면서 500명대 중반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오늘까지는 주말 검사 건수 영향이 이어지는 만큼 확산세는 지속되는 양상인데요.

방역당국은 4차 유행의 문턱에서 여러 방역지표에 나타나는 위험신호를 경계하고 있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54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1만688명이 됐습니다.

하루 전보다는 45명 줄었지만 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주 초반까지는 지속되는 만큼 확산세는 지속되는 양상입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최근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석 달 만에 600명을 넘어 단계 격상 압박이 커지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14명을 뺀 지역사회 감염자는 528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156명, 경기 163명 등 수도권이 335명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도 부산 39명, 울산 32명, 전북 25명, 경남 15명, 충남 14명, 대전 13명 등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시도에서 지역발생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581명, 위중증 환자는 101명이고, 사망자는 어제 하루 5명 늘어 누적 1,775명이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용한 전파'의 원인이 되는 감염경로 불명 비율도 30%에 육박했고, 감염재생산지수는 1.12로 상승해 감염자 한 사람이 평균 1.12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제부터 AZ 백신 접종이 다시 재개된 가운데, 신규로 37,785명이 백신을 1차 접종해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누적 119만5,342명이 됐습니다.

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109건 늘어 모두 1만1,735건이 됐고, 이중 사망 신고도 48건 보고됐는데, 백신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