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2 [영상] 칠레방송 BTS 소재 인종차별…중국어 흉내 "나 백신 맞았어"

[영상] 칠레방송 BTS 소재 인종차별…중국어 흉내 "나 백신 맞았어"

송고시간2021-04-14 11:02

댓글

(서울= 연합뉴스) 칠레의 한 TV 코미디쇼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소재로 인종 차별성 코미디를 했다가 국내외의 거센 비판을 받고 사과했습니다.

칠레 공중파 채널인 메가TV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자사 코미디 프로그램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마음 상한 모든 이들에게 공감을 표시하면서 사과를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10일 방송된 이 채널의 코미디쇼에는 5명으로 이뤄진 보이밴드가 BTS를 패러디하며 자신들을 뷔, 정국, 아구스트D, 제이홉, 진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한국어로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중국어 억양과 비슷한 의미 없는 말들을 늘어놨는데요. 진행자가 해석을 부탁하자 "나 백신 맞았어"라는 뜻이라며 엄지를 치켜들고 웃었습니다.

이 방송에 대해 칠레의 BTS 팬들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기 시작했고, 팬들이 아닌 이들도 '아시아계를 부적절하게 희화화한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인종차별은 코미디가 아니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프로그램을 향한 비판이 소셜미디어에 확산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손수지>

<영상: 유튜브·트위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