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5 [영상] "애정 없어, 아사리판에 안가"…자연인 김종인, 국민의힘 때리기

[영상] "애정 없어, 아사리판에 안가"…자연인 김종인, 국민의힘 때리기

송고시간2021-04-14 11:28

댓글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둔 국민의힘을 향해 '초선 대표론'을 꺼내 들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누가 당 대표가 되는 게 낫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차라리 아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면 초선 의원을 내세우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고 말했는데요.

국민의힘의 최근 상황도 혹평했습니다.

그는 "의원들이 정강·정책에 따라 입법 활동하는 것도 전혀 안 보인다"며 "이런 식으로 끌고 가서는 국민의힘으로 대선을 해볼 도리가 없다"고 평가했는데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진로에 대해선 "국민의힘에 안 갈 것 같다"고 내다봤습니다.

당권 다툼이 벌어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표현하며 "(윤 전 총장이) 금태섭 전 의원이 말한 새로운 정당으로 가는 상황이 전개될지도 모른다"고 예상했는데요. 본인도 국민의힘으로는 돌아가지 않겠다고 못 박았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거듭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는데요.

김 전 위원장은 "명색이 선대위원장인데 금태섭 전 의원도 입은 국민의힘 당 점퍼를 한 번도 입지 않았다"며 안 대표가 부산과 경기 구리에서도 지원 유세를 벌인 데 대해서도 "내년 대선을 위한 자기 홍보였다고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