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5 [단독] 불법 개통 앞에 청맹과니…"이통사, 보안 강화해야"

[단독] 불법 개통 앞에 청맹과니…"이통사, 보안 강화해야"

송고시간2021-04-17 10:08

댓글


[앵커]

일부 휴대전화 판매점이 불법 프로그램으로 개통 실적을 쌓아왔단 사실, 저희 연합뉴스TV가 사흘 전부터 보도해드렸죠.

불법 개통이 이뤄졌다는 것은 이동통신사들도 이를 걸러내지 못했다는 뜻인데요.

정부와 이통사들이 법적 대응을 계획 중이지만 보다 근본적 해결책이 필요합니다.

나경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휴대전화 불법 개통 프로그램이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는 보도 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통사와 정보통신진흥협회에 실태 파악을 지시했습니다.

당국과 이통사들은 세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스캐너 접속 프로그램이 해킹된 경우와 이통사의 개통용 전산이 뚫린 경우, 또 두 가지 모두에 문제가 있는 경우입니다.

불법 프로그램이 원본이 아닌 사진 등 파일 형식 신분증을 스캐닝해 제출해도 문제가 없단 점을 볼 때, 일단 기술상 허점이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또, 이통사가 이 불법 프로그램을 거친 개통을 걸러내지 못했다면 이통사의 개통 프로그램이 해킹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유통점에서 올라온 개통 필수 서류들은 모두 이통사 본사로 모이게 됩니다.

그러면 이통사는 비정상적 개통 건을 식별해내는데, 여기서도 이 불법 프로그램의 실체가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문제의 해결을 위해선 무엇보다 보안기술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이상진 / 고려대 정보보호학부 교수> "신분증 스캐너도 하나의 디지털 기기이기 때문에 보안 장치를 달 수 있거든요. 통신사에서 데이터를 보낸 경우에만 응답할 수 있고 (실제) 보급된 스캐너인지 확인하는 그런 과정만 있었다면…"

통신사들과 정보통신진흥협회는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이 프로그램을 만든 조직과 이를 사용해온 유통점을 고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