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2 [영상] 손수 개조한 랜드로버 타고…영국 여왕 부군 필립공 영면

[영상] 손수 개조한 랜드로버 타고…영국 여왕 부군 필립공 영면

송고시간2021-04-18 12:53

댓글

(서울=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곁에서 70여 년간 든든한 버팀목이 돼 준 부군 필립공(에딘버러 공작)이 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습니다.

1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3시 런던 교외 윈저성에서 지난 9일 별세한 필립공의 장례식이 열렸습니다.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에서 치러진 장례식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여왕과 자녀 등 직계 가족과 가까운 친척 30명만 참석했습니다.

장례식장에서는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지켰고 그 때문에 여왕은 떨어져 혼자 앉아야 했습니다.

100세 생일을 약 두 달 앞두고 별세한 필립공은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됐습니다.

이날 장례식 규모는 대폭 축소됐고 대신 TV와 라디오로 중계됐습니다.

앞서 윈저성 내궁에서 성조지 예배당까지 운구 행렬이 이어졌는데요.

운구에 쓰인 영구차로는 2003년부터 필립공이 도색까지 세세하게 관여하며 개조한 랜드로버가 사용됐습니다.

운구 행렬은 찰스 왕세자 등 직계가족 9명이 8분간 영구차를 따라 걷고 여왕은 그 뒤에서 차량으로 이동했습니다.

장례식에는 미국으로 떠난 해리 왕자도 임신 중인 부인 메건 마클 없이 혼자 1년여 만에 귀국해 참석했습니다.

해리 왕자와 형인 윌리엄 왕세손이 영구차 행렬에서 떨어져 걷는 것을 두고 비관적인 관측도 나왔지만, 장례식 후에는 윌리엄 부부와 해리 왕자가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이혜림>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