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3 [영상] 독립운동 후손끼리 주먹질…두쪽으로 갈라진 광복회

[영상] 독립운동 후손끼리 주먹질…두쪽으로 갈라진 광복회

송고시간2021-04-23 16:09

댓글

(서울=연합뉴스) 최근 공개석상에서 김원웅 광복회 회장의 멱살을 잡은 독립유공자 후손 김임용(69) 씨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광복회 상벌위원회가 23일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마무리됐습니다.

광복회 상벌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회원인 김 씨가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었는데요.

하지만 광복회 관계자들이 김 씨 외에 다른 사람의 건물 출입을 제지하자 이에 반발한 회원들이 진입을 시도하며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광복회 개혁모임' 등은 "정치인 출신 김원웅이 광복회장이 된 이후 정치판의 중심에 서서 순수한 독립정신을 왜곡하는 돌출 언행으로 회원들의 실망을 넘어 규탄 대상이 됐고, 국민 분열과 회원 편 가르기를 일삼는 게 일상이 됐다"며 "징계를 받아야 할 사람은 김 회장"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이혜림>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