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4 [영상] "군 가혹행위 중 인대파열, 꾀병 취급에 치료 시기 놓쳐"

[영상] "군 가혹행위 중 인대파열, 꾀병 취급에 치료 시기 놓쳐"

송고시간2021-05-04 14:15

댓글

(서울=연합뉴스) 육군의 한 병사가 군대 내 가혹행위와 군 병원의 오진 등으로 5개월째 제대로 걷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국방부가 감찰 조사에 나섰습니다.

육군 상무대 근무지원단에서 복무 중인 이 병사의 아버지 A씨는 3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린 제보에서 이같이 주장했는데요.

제보에 따르면 이 병사는 입대 3개월 만인 작년 11월 유격훈련 당시 어깨동무하고 앉았다 일어서기 300회를 하던 중 인대가 파열됐습니다.

A씨는 "아들이 이후 통증을 호소했지만 군 측은 두 달 가까이 꾀병이라며 묵살했다"며 "이후 부상 부위 염증으로 고열 증세를 보이자 1월 혹한기에 난방이 되지 않는 이발실에 아들을 가두고 24시간 동안 굶겼다"고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남궁정균>

<영상: 연합뉴스TV·페이스북>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