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부동산 투기 의혹 시의원·공무원 등 영장심사

부동산 투기 의혹 시의원·공무원 등 영장심사

송고시간2021-05-04 17:26

댓글


[앵커]


신도시 개발 예정지에 땅 투기한 혐의를 받는 지방의회 의원과 공무원에 대한 법원의 영장심사가 오늘(4일) 열렸는데요.

구속여부는 오늘 저녁쯤 결정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개발 예정지에 대한 사전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한 혐의를 받는 공무원과 시의원들에 대한 법원의 영장심사가 열렸습니다.

안양지원에는 안양시의원 A씨와 군포시 과장급 공무원 B씨가, 안산지원에는 시흥시의원 C씨가 각각 출석했습니다.

영장심사를 마치고 나온 이들은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안양시의원 A씨> "(역세권 땅은 어떤 정보로 매입하신 건가요?) …."

<군포시 공무원 B씨> "(땅사는데 어떤 정보를 이용해 사신 건가요?) …."

A씨는 안양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7년 7월 안양시 석수동에 2층짜리 건물이 포함된 토지 160여㎡를 사들여 투기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해당지역은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에서 200여m 떨어진 역세권으로 개발정보를 사전에 입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군포시 공무원 B씨도 택지개발사업 관련 내부정보를 활용해 토지를 매입한 뒤 보상받아 수억원대 차익을 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의원직을 사퇴한 시흥시의원 C씨는 지난 2018년 10월 딸 명의로 신도시 개발 예정지에 임야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전 시흥시의원 C씨> "(내부정보 이용하면 문제 된다는 거 모르셨어요?) …."

C씨는 해당 토지에 2층짜리 건물을 지어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투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들의 구속여부는 오늘 저녁쯤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