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33 6세 아이 숨지게 한 낮술 운전자 상고 포기

6세 아이 숨지게 한 낮술 운전자 상고 포기

송고시간2021-05-04 17:30

댓글


대낮에 음주운전을 해 6세 아이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운전자가 상고를 포기하면서 징역 8년 형이 확정됐습니다.


59살 김 모 씨가 서울서부지법에 상소포기서를 제출하고 검찰도 상소를 제기하지 않으면서 김 씨의 형이 확정됐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9월 오후 3시쯤 서울 서대문구에서 술을 마시고 승용차를 몰다 인도의 가로등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가로등이 쓰러지면서 당시 6살이던 이 모 군을 덮쳤고 머리를 맞은 이 군은 결국 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