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4 야권 통합 '속도 조절'…"국민의힘 전대 이후로"

야권 통합 '속도 조절'…"국민의힘 전대 이후로"

송고시간2021-05-04 21:01

댓글

[앵커]

재보궐 선거 전만해도 금방이라도 될 듯했던 야권 통합 논의가 속도 조절을 공식화했습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양 지도부는 국민의힘이 전당대회를 치르고 난 뒤 합당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신임 원내대표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예방 자리는 화기애애한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최대 관심사는 야권 통합 문제였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힘, 국민의당) 사실 이름만 헷갈리는게 아니고 내용도 뭐 똑같습니다. 그런 의미로 오늘 만남이 큰 진척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 기대하고요."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정치 투쟁이 아닌 민생 투쟁을 하시겠다는 그 말씀 모두 다 100% 공감했습니다. 그리고 굉장히 큰 기대를 했습니다."

한 배를 타고 손을 잡았다며 덕담을 주고 받았지만, 양측은 야권 통합의 구체적인 시기와 관련해선 '속도 조절'을 공식화 했습니다.

김 권한대행은 "비대위 체제가 1년이 지나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며 국민의당에 양해를 구했고, 안 대표는 국민의힘의 현재 상황을 수긍했습니다.

다만 6월초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야권 통합 논의가 순탄하기만 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윤희석 / 국민의힘 대변인> "전당대회에 출마하신 분들이 의견이 좀 많이 다르다. 통합에 관련돼서. 그것이 정리가 되고 난 다음에…"

<안혜진 / 국민의당 대변인> "굳이 너무 서두르거나 의도를 가지고 늦추거나 그런 것이 오히려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보여지고요. 순리대로…"


이미 김 권한대행은 "합당을 위한 합당은 안된다"고 천명했고, 안 대표는 "대선 전 단일후보를 내면 된다"며 다양한 통합 방식을 논하고 있는 상황.

양측 모두 양권 통합의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주도권 경쟁을 위한 줄다리기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