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35 목동 빗물 펌프장 사고 책임자들 뒤늦게 기소

목동 빗물 펌프장 사고 책임자들 뒤늦게 기소

송고시간2021-05-04 22:32

댓글


근로자 3명이 사망한 목동 펌프장 사고의 책임자들이 사건 발생 1년 9개월 만에 뒤늦게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서울 양천구청 공무원과 시공사, 협력업체, 감리업체 관계자 등 9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협력업체 법인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지난 2019년 7월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는 폭우 속 작업을 하던 근로자 3명이 빗물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