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36 전여친에 "넌 죽었다" 메시지 189차례 보낸 30대

전여친에 "넌 죽었다" 메시지 189차례 보낸 30대

송고시간2021-05-05 12:37

댓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욕설이 담긴 협박성 메시지를 반복해 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협박 메시지를 보낸 혐의로 37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피해자와 약 3개월간 교제하다가 지난해 6월 헤어진 뒤 피해자가 연락을 받지 않자 공포심을 유발하는 내용의 음성, 문자, 메시지를 189차례 보낸 혐의를 받습니다.


법원은 A씨에게 범죄전력이 다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