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9 내일 김부겸 인사청문회…文정부 평가·라임펀드 쟁점

내일 김부겸 인사청문회…文정부 평가·라임펀드 쟁점

송고시간2021-05-05 18:46

댓글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내일(6일)과 모레(7일) 이틀간 열립니다.

5개 부처 장관 후보자부터 이어진 '청문회 정국'이 정점을 향하는 건데요.

박초롱 기자가 김 후보자 청문회의 쟁점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야당과 비교적 원만한 관계를 맺어왔다는 평가를 받는 김부겸 후보자이지만, 야당은 도덕성 문제부터 집중적으로 제기했습니다.

청문회에선 김 후보자 딸과 사위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을 파고들 태세입니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부사장이 김 후보자 둘째 딸 가족을 위해 다른 펀드보다 조건이 월등히 좋은 일종의 '로비 펀드'를 개설해 굴렸다는 건데, 김 후보자는 가족의 투자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항변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후보자> "자꾸 저보고 (라임펀드 관련) 특혜를 받았다는데 무슨 뜻인지 이해할 수 없어요. 저희 사위나 딸도 손해를 본 상태잖아요. 환매를 한 것도 아니고…"

김 후보자 부부가 자동차세와 과태료를 체납해 차량이 32차례 압류된 점, 2010년 외고 폐지법 공동발의 후 정작 셋째딸은 외고에 입학한 점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내년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할지 의심된다며 지명 철회까지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국무총리까지 민주당 대표에 출마했던 사람을 임명하겠다는 건 관권 선거하겠다는 노골적 의지의 표현이기 때문에 지명 철회하는 것이 맞다…"

이와 함께 청문회를 문재인 정부 4년을 평가하는 장으로 만들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여권의 '내로남불' 비판에 앞장서 온 진중권 전 교수와 김경률 회계사를 참고인으로 채택했습니다.

다만 진 전 교수는 불참 뜻을 밝혔습니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백신·부동산 등 정책 질의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김 후보자는 1주택을 보유한 고령·은퇴자의 종부세 부담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