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한인 4명 살해' 美애틀랜타 총격범 기소…"사형 구형"

'한인 4명 살해' 美애틀랜타 총격범 기소…"사형 구형"

송고시간2021-05-12 13:41

댓글


[앵커]

무차별 총격으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을 숨지게 한 미국 애틀랜타 총격범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살인과 국내 테러리즘 등 혐의가 적용됐는데요.

검찰은 증오범죄 혐의도 적용해 사형을 구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한인 4명을 숨지게 한 미국 애틀랜타 총격범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미국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대배심은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에 대한 기소를 결정했다고 AP통신이 전했습니다.

살인을 비롯해 흉기 공격, 총기 소지, 국내 테러리즘 등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총격범에게는 사형이 구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파니 윌리스 / 미국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검사장> "저는 검찰 직원들과 논의해 재판에서 총격범에게 사형을 구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검찰은 총격범에게 증오범죄 혐의도 적용할 방침인데, 조지아주 법에 따라 증오범죄가 인정되면 가중 처벌을 받게 됩니다.

22살의 백인 남성 롱은 3월 16일 애틀랜타 시내 스파 2곳과 근교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에서 총격을 가해 모두 8명이 숨지는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애틀랜타 스파 2곳에서는 4명이 숨졌는데, 희생자 모두 한인 여성이었습니다.

체로키 카운티 마사지숍 총격 사건은 이 지역 대배심의 기소 결정에 따라 별도로 재판을 받을 예정입니다.

마사지숍에서는 롱의 총격으로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2명이 숨졌습니다.

사건 발생 후 희생자 8명 중 6명이 아시아계 여성이어서 인종범죄가 아니냐는 분노의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미국 내 대규모 항의 시위가 벌어졌고, 아시아계를 향한 인종차별의 실상을 드러내고 문제의식을 공론화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애틀랜타를 직접 방문해 아시아계 인종차별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미 상원이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을 처리하는 등 제도 개선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