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1 [단독] 투기의혹 고위공직자…전현직 부처 간부·군 장성 포함

[단독] 투기의혹 고위공직자…전현직 부처 간부·군 장성 포함

송고시간2021-05-12 17:18

댓글


[앵커]


경찰이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고위공직자 수사대상이 최근 5명으로 늘었는데요.

전 행복청장 외에 국가보훈처, 선관위 고위 간부와 전 군 장성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경목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경찰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본부 수사선상에 오른 고위공직자는 현재까지 5명.

당초 4명이 수사대상이었는데 최근 1명이 늘어났습니다.

투기에 연루된 고위공직자에는 전·현직 정부 부처 고위 간부들과 군 장성들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사대상 5명은 이미 알려진 전 행복청장 외에 국가보훈처 3급 이상으로 분류되는 고위급 간부, 선관위 소속 국장급 간부입니다.

또 전 사단장급 군 장성 2명도 투기 의혹 대상에 올랐습니다.

이들은 세종시나 강원 양구 지역 등 개발지 부지와 부동산에 투기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투기 수사 대상자 중 고위공직자로 분류된 대상은 국가공무원으로 규정된 3급 이상 전·현직 공무원입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고위공직자 5명에 대해 내부 정보 이용 등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전 행복청장 외에 강제수사 등이 진행된 건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수본은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고위공직자의 투기 행위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수사 초기부터 수차례 강조한 상황.

<남구준 / 경찰 국가수사본부장> "투기 비리 공무원은 구속수사하고 부당이득은 반드시 환수되도록 하겠습니다."

고위공직자 중 구속영장이 신청된 전 행복청장에 대해서는 검찰 요구로 보완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