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7 [영상] 힘든 고3들 더 힘든 사람 구했다…긴박했던 새벽 마포대교

[영상] 힘든 고3들 더 힘든 사람 구했다…긴박했던 새벽 마포대교

송고시간2021-05-13 16:51

댓글

(서울=연합뉴스) 새벽 한강 마포대교 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20대 청년을 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붙들었습니다.

지난 1일 오전 2시 11분께 마포대교 북단 방향 두 번째 생명의전화 근처에서 투신하려는 남자가 있는 것을 수난구조대가 CCTV로 발견하고 신고해 인근 영등포소방서가 출동했습니다.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 남성을 경찰관과 일반 시민 4명이 붙잡고 있었는데요.

가장 먼저 출동한 경찰관이 난간에 매달려 있는 남성을 붙잡고 있었는데, 밤늦게까지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산책 겸 인근 한강에 다녀오던 환일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이 위급한 현장을 목격하고 지체 없이 달려가 남성을 함께 붙잡은 것입니다.

그 사이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는 대교의 안전 와이어를 절단하고 난간을 넘어가 신속하게 구조를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일은 최초 신고 접수 후 8분 만에 벌어졌습니다.

영등포소방서는 이 학생들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학생들의 선행을 해당 학교에 통보해 격려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최수연>

<영상: 영등포소방서 제공>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