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6 中 무인탐사선 화성 착륙 성공…'우주굴기' 가속

中 무인탐사선 화성 착륙 성공…'우주굴기' 가속

송고시간2021-05-16 09:16

댓글


[앵커]

2년여 전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탐사선을 착륙시켰던 중국이 이번에는 화성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중국은 미국과 옛 소련에 이어 세 번째로 화성에 탐사선을 착륙시킨 나라가 되면서 이른바 '우주굴기'에 더욱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중국 선양에서 차병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베이징 우주비행 관제센터에 환호성이 터집니다.

중국의 첫 화성 무인 탐사선 '톈원 1호'가 화성 착륙에 성공하는 순간입니다.

지난해 7월 발사된 '톈원 1호'는 약 7개월간의 비행 끝에 지난 2월 화성 궤도에 진입해 자료를 수집해왔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열 달 만에 화성 '유토피아 평원'에 도착했습니다.

앞서 미국 탐사 로봇 '퍼서비어런스'도 지난 2월 화성에 착륙해 생명체 흔적을 찾는 임무를 시작했습니다.


유토피아 평원은 1976년 미국 항공우주국의 '바이킹 2호'가 착륙했던 지점으로, 당시 '바이킹 2호'는 이곳에서 생명체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지금까지 화성에 탐사선을 착륙시킨 나라는 미국과 옛 소련뿐이었으나 '톈원 1호'가 화성에 착륙하면서 중국은 미국과 대등한 우주 기술력을 전 세계에 과시하게 됐습니다.

특히 '톈원 1호'는 화성 대기권 진입에서 하강, 착륙까지 시속 2만km에서 '제로'까지 속도를 줄여야 하는 최고난도 구간, 이른바 '공포의 9분'을 무사히 통과했습니다.

중국이 우주 개척의 새 역사를 썼다는 평가가 나오는 대목입니다.

'톈원 1호'는 궤도선, 착륙선, 탐사 로봇으로 구성됐는데, 탐사 로봇 '주룽'은 석 달간 화성 지표면 탐사 임무를 수행합니다.


중국은 2019년 달의 뒷면에 인류 최초로 탐사선을 착륙시켰고, 2024년쯤에는 달 뒷면의 샘플을 채취해 돌아올 탐사선을 발사키로 하는 등 우주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 선양에서 연합뉴스 차병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