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1 국방일보, '우병수→우병우' 오기로 13만부 폐기

국방일보, '우병수→우병우' 오기로 13만부 폐기

송고시간2021-05-17 06:10

댓글


국방일보가 기사에서 '우병수'를 '우병우'로 잘못 표기해 신문을 폐기하는 소동을 빚은 것과 관련해 국방홍보원이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일보는 지난 14일자 기사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의 한글 이름 '우병수'를 '우병우'로 잘못 게재했습니다.

우병우는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이름입니다.

국방일보는 당시 신문 인쇄 막바지가 돼서야 이를 알게 됐고, 이에 당일치 신문 13만부를 전량 폐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