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7 [영상] "반기문처럼 반짝하고 사라질수도"…북한, 콩트로 윤석열 비판

[영상] "반기문처럼 반짝하고 사라질수도"…북한, 콩트로 윤석열 비판

송고시간2021-05-17 12:19

댓글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시사 풍자 콩트에 느닷없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등장했습니다.

17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별의 집에서 일어난 별찌(별똥별) 소동' 기사에서 윤 전 총장 부부의 대화 형식으로 짠 방송극, 이른바 콩트 원고를 공개했습니다.

매체는 윤 전 총장이 '별의 순간'이 아니라 '별찌(별똥별)의 순간'을 잡은 것일 수 있다며 "징조가 나쁘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극 중 윤 전 총장 부인의 입을 빌어서는 "한때 대선주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돌덩이 같이 추락해버린 반기문처럼 당신도 반짝했다가 종당에(결국) 사라져버릴지 어떻게 알겠느냐"고 꼬집었는데요.

이는 지난 1월과 3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이 보일 것", "별의 순간을 잘 잡은 것"이라며 대권에 도전할 기회가 왔다고 한 발언을 비꼰 것입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윤 전 총장을 비판한 것은 종종 있는 일이었지만 이번에는 방송극 형식까지 동원했다는 점이 이례적입니다.

차기 대선이 10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북한은 당분간 이 같은 야권 대선주자에 대한 견제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도희>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