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8 남성 알몸영상 유포 김영준 잠시 후 검찰 송치

남성 알몸영상 유포 김영준 잠시 후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1-06-11 07:36

댓글


[앵커]


남성 1,300여 명의 알몸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김영준이 오늘 검찰에 송치됩니다.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김예림 기자.

[기자]


서울 종로경찰서에 나와 있습니다.


만 29세 남성 김영준은 오전 8시 검찰로 신병이 넘어갈 예정입니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김 씨의 이름과 나이, 증명사진을 공개했는데요.

유치장을 나서며 김 씨가 마스크를 벗고 맨 얼굴을 드러낼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 씨는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음란행위를 녹화한 뒤 이를 유포하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소개팅 앱에 여성 사진을 올려 남성들을 유인하고 영상통화를 할 때 여성의 동영상을 보여주고 음성변조까지 하며 정체를 숨겼습니다.

2013년 11월부터 피해자는 1,300여 명에 이르는데 여기에는 미성년자 39명도 포함됐습니다.


또 여성을 만나게 해준다며 미성년자 7명을 집이나 모텔로 유인해 유사 성행위를 시키고 이를 촬영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사안이 중하며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고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해 김 씨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앵커]

송치 후에도 경찰 수사는 계속 이어진다고 하는데, 어떤 부분을 살펴볼 예정인가요?

[기자]


네, 앞으로도 경찰의 수사는 이어집니다.

경찰은 김영준이 제작한 영상 2만 7천여 개 등 압수물을 분석하고 김 씨에게 적용할 다른 죄가 있는지 살펴볼 계획입니다.

아울러 몸캠영상 판매수익을 파악하고 기소 전 몰수 보전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을 다시 유포하거나 구매한 사람들도 검거하기 위한 수사도 이어 나갑니다.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영상 원본을 폐기하고 인터넷에 유포된 영상을 삭제·차단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신원이 확인되지 않는 사람과의 영상통화를 주의하고 촬영물을 이용한 협박을 받으면 즉각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종로경찰서에서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