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0 [영상] 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첫 메시지는 '비빔밥 공존'

[영상] 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첫 메시지는 '비빔밥 공존'

송고시간2021-06-11 12:16

댓글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새 대표에 36세의 이준석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제1야당의 수장을 국회의원 경력이 없는 30대가 맡는 파격이 현실이 됐습니다.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 후보는 43.8%를 득표, 2위인 나경원 후보(37.1%)를 따돌리고 당권을 거머쥐었습니다.

지난 4·7재보선에서 드러난 2030세대의 변혁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 대표는 당선 직후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은 공존"이라며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그는 내년 3월 열리는 대통령 선거를 진두지휘하게 됩니다.

공존을 비빔밥에 비유한 것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 후보는 "비빔밥의 재료를 모두 갈아서 밥 위에 얹는다며 그것은 우중충한 빛깔일 것"이라며 "비빔밥의 고명들을 모두 갈아버리지 않기 위해서 스테레오타이핑, '~다움'에 대한 강박관념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제작 : 황윤정·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